최신뉴스

[질병관리본부]낙동강, 섬진강 등 유행지역 장내기생충 감염 지속감시 필요!!

18-09-08 15:57관리자조회수 : 47

낙동강, 섬진강 등 유행지역 장내기생충 감염 지속감시 필요!!

◇ 낙동강, 섬진강 등 일부지역 장내기생충 지속발생에 대해 유행지역 주민 대상 예방 및 진단치료의 지속적인 지원 강화 필요
◇ 경남 하동군 장내기생충 퇴치사업 평가대회에서 조사결과 발표 예정

□ 질병관리본부(정은경 본부장)는 ‘18년 고위험지역의 장내기생충 발생현황 조사가 완료됨에 따라 그 결과를 해당기관 및 전문가와 함께 공유하는 자리를 9월 6일(목)~7일(금) 양일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.

○ 이번조사는 낙동강, 섬진강, 영산강, 금강 등 장내기생충질환 고유행지역 주민 44,706명을 해당 보건소에서 검체를 수집하고, 한국건강관리협회에서 간흡충 등 11종의 장내기생충을 확인 진단하는 절차로 수행되었다.

○ 전체 장내기생충별 감염률은 간흡충 4.1%, 장흡충 2.1%, 편충 0.2% 순으로 높았고, 총 7종이 검출되었으나 회충 등은 거의 검출되지 않았다.
- 강별 감염률 : 섬진강(7.9%), 낙동강(6.6%), 금강(6.3%), 한강(4.1%), 영산강(2.9%)

○ 간흡충 감염률은 조사대상 유행지역의 대부분에서 ‘11년 이후 지속적인 감소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- 연도별 감염률: ‘11년(11.1%), ’12년(8.0%), ’14년(5.1%), ‘16년(4.1%), ’17년 (3.9%), ’18년(4.1%)

○ 장흡충의 경우, 유행지역 주민 검사 참여도가 높아져 감염률은 ‘17년 0.8%에서 ’18년 2.1%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, 이들 지역에 대한 식습관 개선 등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되었다.

□ 이번 조사결과는 오는 9월 6일(목)~7일(금) 양일간 경상남도 하동군에 위치한 켄싱턴리조트에서 「2018년 장내기생충 퇴치사업 평가대회」에서 발표되고, 사업참여기관과 그 결과를 토의한다고 밝혔다.

○ 이번 평가대회는 매년 사업 참여기관을 바탕으로 지방자치단체 (시도청, 보건소, 보건환경연구원), 한국건강관리협회 등 170여명이 참여하여 사업성과 발표와 우수기관/유공자를 표창하는 자리도 마련되었다.

○ 장내기생충 퇴치사업 유공기관 표창은 섬진강유역을 조사한 하동군보건소 등 7개 기관이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기관으로, 개인상은 한국건강관리협회가 선정되었다.

□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유행지역내 지자체 사업참여를 확대하고, 장내기생충 감염에 대한 위험과 위험요인에 대한 인식도를 높이고 식습관을 개선할 수 있는 맞춤형 보건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 효과적인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

○ 이번 평가대회에서 “자연산 민물고기 생식에 의한 간흡충 등 식품매개기생충 감염이 일부지역에서 계속 유행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해당 보건소 및 보건환경연구원은 더욱 확고한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적극적인 예방과 홍보를 당부한다.”고 강조하였다.


< 붙임>
1. 최근 국내 유행지역 장내기생충 감염 현황
2. 2018년 평가대회 세부일정

첨부파일

출처 : http://www.cdc.go.kr/CDC/notice/CdcKrIntro0201.jsp?menuIds=HOME006-MNU2804-MNU2937&fid=21&q_type=&q_value=&cid=140571&pageNum=