최신뉴스

[제주특별자치도, 제주감염병관리지원단] 도, 겨울절기 감염병 동향 분석 결과 발표

19-04-08 09:56관리자조회수 : 273

■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감염병관리지원단은 지난 겨울절기(’18년 12월~’19년 2월) 도내에서 발생한 감염병 동향을 분석해 높은 발생률을 보였거나, 전년대비 증가한 감염병을 발표했다.

 

■ 겨울절기 발생률이 가장 높았던 감염병은 수두였다. 수두는 총 722건이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 636건에 비해 13.5% 증가했다.

 

 ○ 수두 다음으로는 유행성이하선염(볼거리)이 총 42건 발생했고, 뒤를 이어 C형간염이 36건 발생했다.

 

  - 유행성이하선염과 C형간염의 경우, 지난해에 비해 각각 25.0%, 34.5% 감소했지만 여전히 발생률이 높았다.

 

  - 특히, 유행성이하선염은 5~9세에서 발생률(18건)이 높았고, C형간염은 50세 이상에서 높은 발생률(31명)을 보였다.

 

 ○ 쯔쯔가무시증은 27건이 발생해 지난해 20건 대비 35.0% 증가했고, 발생률은 10만 명 당 4.08명으로 전국 평균 0.79명보다 약 5배 가량 높았다. 40세 이상(24명)에서 주로 발생했다.

 

 ○ 뎅기열은 지난해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, 이번 절기에는 1건이 발생했다. 이는 동남아시아 여행 중 감염돼 유입된 사례로 확인됐다.

 

 ○ 이 밖에도, 이번 절기 동안 3건 이상 발생한 감염병은 성홍열, 매독(1기, 2기), A형간염,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, 급성 B형간염, 폐렴구균 등이었다.

 

■ 제주특별자치도 임태봉 보건복지여성국장은 “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적기에 국가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”며 “올바른 손 씻기,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 실천을 생활화하고, 의심 증상 발생 시 보건소나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 줄 것”을 당부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