최신뉴스

[질병관리본부]수족구병 발생 지속 증가, 예방수칙 준수 당부

18-07-21 18:16관리자조회수 : 26

수족구병 발생 지속 증가, 예방수칙 준수 당부

◇ 수족구병 발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, 특히, 0~6세가 큰폭으로 증가
◇ 수족구병이 의심(발열, 물집(입안, 손, 발))되면 의료기관에서 진료받기
◇ 외출 후, 배변 후, 식사 전·후, 기저귀 교체 전·후 손씻기 생활화

□ 질병관리본부(본부장 정은경)는 최근 수족구병* 환자발생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, 감염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수족구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거듭 당부하였다.
* 수족구병: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열 및 입안의 물집과 궤양,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으로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, 감염된 사람의 호흡기 분비물(침, 가래, 코) 또는 대변 등을 통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됨.

○ 전국 95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, 수족구병 의사환자*수는‘18년 26주 16.2명(외래환자 1,000명당), 27주 24.9명, 28주 27.5명으로 지속 증가하였고, 특히, 0-6세 발생(33.6명)이 높았으며 8월말까지 환자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었다.
* 수족구병의사환자 발생분율(‰) : 수족구병의사환자수 / 전체 외래환자수×1,000
** 수족구병 표본감시결과 확인 : 질병관리본부 감염병포탈 홈페이지(http://www.cdc.go.kr/npt) → 소식지 → 감염병표본감시 주간소식지(매주 목요일 17시 이후)


□ 수족구병은 증상 발생 후 7~10일 이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하는 질병이며,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하면 감염 예방이 가능하다.

○ 일부 환자에서는 고열, 구토, 마비증상 등이 나타나는 뇌막염, 뇌실조증, 뇌염 등 중추 신경계 합병증 외에 심근염, 신경원성 폐부증, 급성 이완성 마비가 나타날 수 있다.
○ 따라서 발열, 입안의 물집,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.



□ 수족구병 발생 예방 및 전파 방지를 위해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, 영유아에게

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이므로 어린이집, 유치원 등에서 아이 돌보기 전·후 손씻기, 장난감 등 집기 청결히 관리하기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강조하였다.

< 수족구병 예방 수칙 >

◇ 올바른 손 씻기
·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씻기
· 외출 후, 배변 후, 식사 전·후, 기저귀 교체 전·후
· 특히 산모, 소아과나 신생아실 및 산후조리원, 유치원, 어린이집 종사자
◇ 올바른 기침예절
· 옷소매 위쪽이나 휴지로 입과 코를 가리고 기침하기
◇ 철저한 환경관리
· 아이들의 장난감, 놀이기구, 집기 등을 소독 하기(붙임 2 참조)
·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을 철저히 세탁하기
◇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바로 병의원에서 진료 받고 등원 및 외출 자제 하기(발병후 1주일)



< 붙임> 1. 수족구병 발생 현황
2. 수족구병 발생 시 소독방법
3. 올바른 손씻기 홍보 자료
4. 수족구병 Q&A 

첨부파일

출처 : http://www.cdc.go.kr/CDC/notice/CdcKrIntro0201.jsp?menuIds=HOME001-MNU1154-MNU0005-MNU0011&fid=21&q_type=&q_value=&cid=123306&pageNum